제목부터 풍기는 느낌과 시작 장면의 이미지들은 "우와, 이거 간만에 괜찮은 느와르를 만나겠는데?" 라는 생각이었다. 나무나 베라고 만든 정글도(마셰티, 또는 마테체라고도 함)를 마구 휘두르며 사람을 베는 오프닝은 잔혹한 느와르를 예고하기 충분했다. 그런데 주인공이 두문택이라...

 

두문택은 코미디배우로 슬슬 굳혀가는 게 아닌가 했기 때문이다. 왠지모르게 정자왕3D 이후 얼굴만 봐도 웃긴 이 배우가 느와르 주인공? 아니나 다를까 영화는 진행하면서 코미디와 느와르를 오락가락한다. 이상하게 다른 모든 장면은 다 느와르인데 두문택만 나오면 코미디 영화가 돼 버린다. 이 영화에 보스로 등장하는 황추생은 전작들 역시 무거운 역할을 주로 맡아온 무게감 있는 배우다. 이런 양극의 배우가 만들어내는 코믹느와르는 심형래의 라스트 갓 파더 이후 두 번 다시 보고싶지 않은 장르였다(이 영화에서도 심형래와 하비 케이틀은 느와르와 코미디 장르를 각각 짊어지고 망작의 세계로 걸어 들어갔다. 하비 케이틀 아들이 심형래라니.. 지금 생각해봐도 헛 참...ㅋㅋㅋ). 여튼 다시 영화 깡패들로 돌아와서 두 배우는 마치 각각의 영화를 찍기라도 하는 것처럼 다른 연기를 보여준다. 결국 어디서 웃어야하고 어디서 진지해야할지 감독도 포기한 듯 하다.

 

게다가 갱생에 성공해서 두 번 다시 깡패짓 안하겠다고 다짐한 주인공은 직업여성의 관계 중 펼친 타로점 한 마디로 인해 바로 대부의 꿈을 갖게 된다. 애당초 주인공이 타로점을 핑계로 숨겨온 욕망을 발현한 것인 양 넉넉한 마음으로 이해했으나 실상은 그냥 개연성 없는, 납득되지 않는 구성으로 보인다. 대부 역시 굳이 그런 결정을 내릴 필요나 동기가 없었고, 만약 보스 투표 시 두문택이 항의하며 11투표제를 주장하지 않았다면 보스 황추생의 계획이 이뤄지지 않았을 것인가. 이처럼 줄거리나 반전 역시 빈약하다.

 

그래도 느와르로 마무리하기 위해 마지막 패싸움 장면은 잔인하기 그지없다. 심신미약자, 노약자, 임산부는 당연히 보지 않길 당부 바라며, 바쁜 이들, 정통 느와르 팬들도, 코미디를 사랑하는 분들도 나처럼 낚여서 보게 되지 않으시길 바란다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