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덴데케데케데케~ - 1990년 제105회 나오키상 수상작
국내도서
저자 : 아시하라 스나오 / 이규원역
출판 : 청어람미디어 2005.01.21
상세보기


나의 청춘은 어떤 소리였을까?

분명 푸르고 경쾌했을 그 소리는 이제 멜로디조차 기억되지 않는다.

지금은 무미건조한 주변 소음과 직장 상사의 가쁜 잔소리뿐.

 

이 책 [청춘, 덴데케데케데케]는 1965년을 배경으로

중학교 겨울방학부터 고등학교를 졸업하기까지의 기간을 다룬 네 소년의 청춘소설이다.

 

주인공 후지와라 다케요시(칫쿤)는 세 명의 친구들과 락 밴드 로킹 호스맨을 결성한다.

밴드 활동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동계 캠프를 가고, 신장개업 가게에서 첫 연주를 하고,

첫사랑 아닌 첫사랑을 경험하며 성장한다.

순수하고 해맑은 네 명의 소년들을 통해 독자로 하여금 소년시절의 추억들을 떠올리게 만든다. 나의 고등학교 시절은 책 속의 아이들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지만 비록 아무 것도 아니라고 해서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그 시절에 의미를 가지고 돌아보면 나름의 가치가 생기는 것이다.

 

일본의 문화 속에는 왠지 모르게 과거를 추억하기 좋아하는 정서가 있는 듯 하다. 이 책에서도 당시의 다양한 추억과 음악적 지식이 많이 열거된다. 추억은 저마다의 기억을 상기시키지만 소개되는 곡들은 올드 팝송만 듣던 내게는 익숙지 않은 곡들이었다.

 

이 소설은 1990년 제27회 분게이 문학상을 수상했고, 1991년 제105회 나오키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개인적인 소감으로는 그 시절, 그 기간의 일상이 일기처럼 무덤덤히 나열되는 느낌이라 등장인물들의 입체적인 심리 묘사보다는 밴드의 탄생과 해체 사실을 더 강조하는 듯 보였다. 또한 드라마 속에 두드러진 기승전결이 없다보니 극적 몰입이 어려웠다. 어쩌면 작가 아시하라 스나오가 20년 전의 실화를 작품으로 충실히 옮겨서일지도 모르겠다.

 

또한 이 작품은 두 가지 버전이 존재한다고 한다. 작가가 무명시절에 1,600매로 썼지만 800매 안쪽 분량의 분게이 문학상에 응모하기 위해 분량을 줄인다. 이 버전이 이 책이고, 1,600매 짜리 원본은 1995년에 따로 단행본으로 출판되었다.

 

책을 덮고 떠올린다.

잃어버린 내 청춘의 멜로디.

덴데케데케데케보다 아름다운 소리였을까.

그 소리를 찾는다고 무엇이 달라질까?

지금도 귓가에서 시끄럽게 들리는 이 소리들 앞에서 과연 미련한 짓일까?

그들의 락밴드 로킹 호스맨이 한없이 부러워진다.

로킹 호스맨은 이 작품이 나오키상을 수상하면서 재결성되어 아직도 활동한다고 한다.

그들의 멜로디 덴데케데케데케가 아주 오랫동안 울려 퍼지길 기대한다.

 

당신의 청춘은 어떤 소리였을까?

상세보기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2017/01/04 - [[리뷰]에스프레소/[도 서 리 뷰]] - [도서리뷰] 뇌섹남이 되어볼까? 뇌가 섹시해지는 추리퀴즈 1단계 초급자를 위한 추리지수 높이는 10분 두뇌 게임!

2016/12/12 - [[리뷰]에스프레소/[도 서 리 뷰]] - [도서리뷰]그럴 때 있으시죠? 김제동이 정말로 보통 사람 같아보일 때

2017/01/03 - [[리뷰]에스프레소/[도 서 리 뷰]] - [도서리뷰] 나의 청춘은 어떤 소리였을까, 청춘, 덴데케데케데케

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