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인 제가 직접 한번 배터리를 교체해봤습니다. 차종은 레이구요. 50L 배터리를 60L 배터리로 교체하는 영상을 찍었습니다.

차 내부입니다. 지저분하네요. 워셔액 넣을때 말고는 거의 열어보지 않는 공간이라ㅎ


먼저 -극을 풀어서 빼줍니다.


다음은 +극을 빼줍니다.



그 다음 트레이의 고정 나사를 풀어줍니다.


이제 배터리를 탈거하면 됩니다.


배터리가 탈거된 트레이


배터리가 들어가기 위해 고정대를 옆으로 올려줍니다.


새 배터리로 교체


아틀라스를 빼고 델코 배터리로 교체합니다.


배터리 삽입


고정쇠 나사를 잠궈줍니다.


아까는 -부터 풀렀죠? 이번에는 +부터 잠급니다.

즉 풀때는 -, + 잠글때는 +, - 이해되셨죠? 이게 제일 중요합니다.


- 잠금


이제 시동을 걸면 걸립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확인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무실이 오지게 추워 회사 식구들과 공구한 온열마우스패드입니다. 사실 이런거 별로 안쓰는데 충동적으로 구입해봤습니다ㅋㅋㅋ (남들 하는건 무작정 따라하기...)

아니 전날 주문했는데 다음날 바로 왔네요~ 우리나라 택배 실력 인즈으엉!! 택배 기사님 수고많으십니다. 감사합니다. (갑자기?!)

3mm 초슬림 발열 장패드입니다. 3mm라니.. 거기에 무슨 열선이 들어가노?

박스 개봉~ 돌돌 말려있는 장패드. 똑바로 펴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는군요.

전원코드입니다. 요즘 중국산 잘 터진다는데 넌 그러면 안뒤야~~

 

M600과 M700의 차이는 장패드의 길이와 가죽의 재질 차이 뿐입니다. 성능의 차이는 1도 없습니다.

길이는 M600이 60*36, M700이 70*30 뭐가 딱히 좋다고 하기에는;;

기능은 단순합니다. 1단계, 2단계.


간단 개봉기를 마치고 한달간 사용한 후기를 말씀드립니다.

장점

- 켜자마자 뜨뜻해집니다. 기다릴 필요 없습니다. 바로바로 뜨뜻해져요.

장점일까 단점일까

2단계는 켜지도 못합니다. 너무나 뜨거워서... 1단계도 껐다 켰다 합니다. 그만큼 발열이 잘 됩니다.

단점

명색이 마우스 패드인데 마우스 조정이 부드럽지 못합니다. 결국은 온열장패드 위에 작은 사각 마우스패드 올렸어요.

 

​결론

정말 따뜻함을 위한 목적이라면 구입하셔도 후회 전혀 없습니다. 단 추운 날씨에 팔목만 따뜻한 건 전혀 의미없다는 슬픈 사실을 새삼 깨달음...

- 이 포스팅은 내 돈 내고 직접 구입하여 개간단하게 작성함 -

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