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부터 매년 정기연주회를 선보인 ‘국악사랑 교사모임 만휴’가 올해 7회 정기연주회로 2011년 6월 11일 오후 5시 오정아트홀에서 연주회를 가졌다. 여전히 인천, 부천, 시흥, 안양, 김포 등에서 근무하는 교사들이 모여 뜻을 함께하며 국악의 묘미를 보여주었고 나아가 아름다운 모습들도 많이 보여주어 너무 기분 좋은 시간이 되었다.

 

‘만휴’는 ‘세상 만가지가 모두 아름답다’라는 이름 뜻에 맞게 아름다운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
  올해 주제 역시 ‘나눔’으로서 여전히 팜플렛에는 꽃다발 대신 성금을 부탁했고 공연 사이사이마다
유니세프 홍보영상과 함께 가난과 질병으로 죽어가는 아이들의 참혹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무의미한
무료공연 대신 아름다운 마음을 걷는 만휴의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느꼈다. 이는 올해만 해왔던 사업이 아니라 매년 만휴는 유니세프 후원 기금 마련을 위한 공연을 한다.

공연으로 들어가 보면 프로그램을 1부 전통음악과 2부 창작음악으로 나누었다.
1부 순서로는 세악 합주, 한범수류 해금산조, 민요연곡, 전체합주로 구성되어 있고
2부 순서로는 가야금 3중주, 실내악, 관현악, 동요메들리, 프론티어로 구성되어 있다.

사실 국악이라는 느낌은 개인적으로 익숙하기는 하나 친숙하지는 않다.
언제인진 모르지만 국악은 너무 시끄럽다거나 너무 한스럽다는 인상을 받았기 때문인 듯하다.
나와 같은 사람을 위해서인지 ‘만휴’는 2부에 익숙한 곡을 나열해 놓았다.

가야금 3중주는 ‘짐 노페디 No.1’ 과 ‘유모레스크’를, 실내악은 비틀즈의 ‘Let it be’를 관현악은 ‘가시버시 사랑’을 연주했으며 동요메들리로는 ‘하늘나라 동화’‘아기공룡 둘리’‘태권브이’ 등 친숙한 곡으로 국악을 표현했다. 대중과 좀 더 친숙해지려는 국악의 의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연주 실력이 최고 수준이라고 할 순 없다. 이는 ‘만휴’ 스스로도 공공연히 인정하고 가는 부분이다. 몇몇 눈에 띤 실수가 있었지만 관람에는 전혀 무리가 없었다. 오히려 보는 내내 낮에 선생님으로 일하고 언제 연습해서 저 정도의 공연을 선보였나 하고 놀라울 뿐이었다. 무대 세팅이 바뀔 때마다 영상이 무대 스크린에 나와 불필요한 시간 낭비를 하지 않았고 많은 악기가 이동하면서도 빠르고 안전하게 전환되었다.

 

나라의 음악인 국악을 관람하기가 어려운 요즘이다. 또한 누군가를 돕기도 쉽지 않은 요즘이다.
돕기는 쉬우나 도울 방법을 찾기는 어려운 요즘, 도움의 손길도 내밀고 공연도 관람할 수 있는 만휴의 취지가 너무나도 고맙고 아름답게 느껴진 순간이었다.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