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영화를 넘나 좋아하기 때문에 크게 기대했던 영화입니다~
하지만 기대가 큰 탓에 실망도 있었습니다ㅜㅜ
그럼 영화 이야기를 시작해보지요~

미국 루이지애나주 앞바다 멕시코만에 석유 시추선 딥워터 호라이즌 호가 떠있는 모습입니다
2010년에 겪은 실화를 바탕으로 했구요~ 저 배가 현대중공업에서 만든 배라고 합니다 그래도 사고의 원인은 배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니 다행이네요

무리한 작업량 때문에 배가 위태로운 상황인데도 본사는 이런저런 핑계로 안전검사를 하지 않습니다

배의 책임자 커트 러셀과 엔지니어 팀장 마크 월버그는 이에 대해 항의를 합니다
하지만 본사에서 나온 관리자 존 말코비치는 나몰라라하며 작업을 종용합니다

가장 안전한 배라며 자축하는 모습이 불안불안 했습니다
존 말코비치가 막 작업 진행을 재촉하는데 한대 때려주고 싶더군요;;;
실무자들이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면 말 좀 들을 것이지 정말 안전불감증환자들이 왤캐 많은건지 모르겠네요

암튼 결국은 문제가 터집니다
배는 화염에 휩싸이고~

일행은 불타는 배에서 사투를 벌이며 생존 싸움을 시작합니다

주인공이 같이 도망치던 여자 동료를 바다로 던지는 장면에서 꺄오~~ 완전 놀랐어요~~ 갑자기 휙 던져버려서 저까지 막 소리 질렀습니다

극중 주요인물들은 거의 살아남지만 11명이 목숨을 잃습니다ㅜㅜ

살아남은 주인공에게 죽은 사람의 아버지로 보이는 할아버지가 내 아들 어딨냐며 멱살 잡는데요
그 심정도 이해가 가지만 지옥에서 막 돌아와 귀도 잘 안들리는 사람에게 너무 한 것 같기도 하고ㅜㅜ
암튼 재난 현장은 참혹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전체적인 느낌은 굉장히 다큐멘터리스러웠다는 점입니다
그만큼 상황이나 사건들이 현실적이고 과장되지 않은 느낌이었어요
대신 극적 긴장감은 살짝 떨어지는 감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초반 배타러 가기 전까지 서두가 너무 길어서 좀 지루했어요
배에 타서도 주인공들이 주고 받는 대사에 전문용어도 많고 배나 작업에 대한 기술적인 내용이 많아서 집중이 좀 어려웠습니다
자꾸 딴 생각하게 되더라구요ㅎㅎ

그래도 바다위에 떠있는 거대한 불타는 배의 모습은 장관이었고 그 위엄에 숙연해졌어요
물위에서 불을 피해 다니는 모습들이 아이러니 하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사고 앞에서 메뉴얼대로 신속히 대처해서 피해자를 최소화하는 모습은 부럽기도 했습니다ㅠㅠ

결과적으로 작품의 완성도는 있었지만 집중력을 흐트러뜨리는 장면들이 많아서 아쉬운점도 있는 재난 영화 딥워터 호라이즌이었습니다

그럼 다른 영화 리뷰로 또 뵙겠습니다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재난 영화를 무척 좋아하는데요 ㅎ
샌 안드레아스는 지진과 쓰나미가 동시에 ㅎㄷㄷ
썅이가 넘나 재밌어 보인다기에 기대를 안고 봤습니다.

첫 장면은 상당히 강렬했어요.
차가 절벽에 걸려 덜렁덜렁~
태양의 후예 유시진 대위도 생각나네요 ㅎㅎ
주인공은 구조대원이구요. 위험한 상황에서도 부하와 여자를 모두 멋지게 구해냅니다.

악! 근뎁 왜 드웨인 존슨 인고얌 ㅠㅠㅠ
스콜피온킹 ㅜㅜ
흑흑 제 스탈은 아닙니다.

무튼 그에게는 이혼한 전 부인과 딸이 있습니다.
전 부인은 부자 새남편도 있어염
스토리라인이 정말 진부하죵
왜 재난 영화 주인공들은 모두 가정에 문제가 있을까요 ㅋㅋㅋ
가정의 작은 문제를 사회의 큰 문제로 수습하는 게 모든 재난영화들의 주요 설정이 아닌가 싶어요~

우선 댐에서 가볍게? 지진 한번 일어나주시공

지진 연구가가 계속 나와서 위험한 분위기를 수시로 연출합니다.
열심히 연구 중…
근데 지진 직전에 어렵게 연구 결과가 나와서 별 쓸모가 없었어요 ㅎㅎㅎ
그게 무슨 의미가 있니 ㅋㅋㅋ

본격적으로 화려한 CG로 건물이 와장창~

지진과 쓰나미 장면들은 정말 눈을 뗄 수 없었어요. 화려한 볼거리는 확실하게 제공합니다.

위험에 처한 전 부인도 구하고, 이번엔 딸도 구하러 갑니다.

딸은 그 사이에 어느 형제를 만나 같이 도주 중

가까스로 무전으로 엄마에게 새 아빠가 자기 버리고 갔다며 일러바치고 ㅎㅎㅎ 근데 나쁜놈이지만 상황이 어쩔 수 없긴 했어 ㅠㅠ
가족들은 높은 곳에서 만나기로 합니다.

헬기타고 차타고 경비행기에서 뛰어내리며 부부동반 에어쇼~
보트도 몰며 다양한 능력을 총동원합니다.

딸은 형제 중에 형하고 눈 맞아서 키스도 하고 그 긴박한 상황에서도 할 건 다하네요 ㅎㅎ

마지막엔 물에 빠진 딸에게 인공호흡 시전하여 멋지게 구해냅니다.

우선 주요 인물들이 아무도 안 죽은 건 좋았어요 ㅎㅎ
슬픈 거 딱 질색이라 ㅠㅠ

숨 가쁘게 지진이며 쓰나미며 몰아치는데 재난 영화 공식을 정직하게 따르는 뻔한 느낌 때문에 좀 유치했어요.
주인공 역시 너무 초인이고, 근육이 어마어마 합니다. 썅이는 계속 드웨인 존슨 근육 타령~
딸과 엄마는 가슴이 ㅎㅎㅎ 부럽더군요. 그와중에 계속 눈에 들어옵니다. 저는 계속 가슴 타령~

딴데 신경 쓰며 볼만큼 스토리가 주는 쫄깃함이나 긴장감이 없었어요.
구하겠지, 만나겠지, 살겠지 ㅎㅎㅎ 이러면서 봤네요.
그러나 CG는

샌 안드레아스 지진대는 노상 문제던데 조금 무섭긴 하네요. 자연재해 앞에 인간은 너무 무력하니까요.

가볍게 킬링타임용으로 보기엔 부담없고 괜찮았어요. 영화가 주는 큰 의미는 없습니다. 있다면 강한 남편, 아빠를 만나라? ㅋ
드웨인 존슨 같은 아빠나 남편 있으면 괜찮아요 ㅎㅎ
전 없지만~
썅이는 너무 겁이 많고 수영도 못해서 저보고 자길 지켜달라네요ㅜㅜ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