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결말'에 해당되는 글 1건

조직을 소탕하러 들어가는 악녀의 뒷모습입니다
영화의 시작은 강렬합니다
악녀의 시선이 곧 카메라의 눈이 되어 화려한 액션과 현란한 장면들로 집중력을 확 높여줍니다
연약한 여자의 몸으로 상당한 수의 조폭들을 날렵하게 처단하는 그녀~~

알고보니 그녀는 김옥빈이고 극중 이름 숙희입니다
막 결혼한 숙희
남편은 신하균인데 조직의 손에 처참히 시체로 돌아오고 그에 대한 복수를 한 것이지요

조폭들을 처단하고 경찰에 잡힌 숙희는 곧 알 수 없는 조직에 들어가게 됩니다

정부 산하 기관인가요;;;
이 조직의 정체는 정확하지 않으나...
능력있는 범죄자들을 갱생시켜 정부의 검은 일들을 처리시키는 비밀조직 정도로 보입니다
숙희는 첨엔 이들에게 협조하지 않으려하지만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얼마간 도와주면 애기와 함께 새 신분으로 새출발 시켜주겠다고 하자 받아드립니다


열심히 훈련받고~
우수한 성적으로 기관을 나와서 실전에 투입!

그리고 성준이 나오는데요
성준은 이 조직의 일원으로 숙희에게 사적으로 접근해서 환심을 사고 곁에서 감시하는 역할입니다
둘이 가까워지는 장면들은 매우 상투적이고 좀 지루한 멜로영화스러웠습니다

어찌어찌 일반인인척하며 속이고 애한테도 잘해주며 숙희와 결혼까지 약속합니다

그와중 숙희는 조직의 비밀 임무를 완수하며 평범한 삶을 꿈꿉니다

그리고 결혼식날

왜 하필 결혼식날 임무를 시켜;;;
결혼이라도 편히하게 냅두지ㅜㅜ

암튼 어떤 인물을 제거하라는 미션을 받고 총구를 겨누는 숙희
근뎁!!!!
맙소사!!!
총구에 들어온 인물은 바로!!!!
 

죽은 줄 알았던 전 남편 신하균이었습니다

알고보니 신하균은 나쁜놈들 중 상나쁜놈으로...
사실 김옥빈 아빠를 죽인 것도 신하균이구요
어린 숙희를 구해주며 양의 탈을 쓰고 지금껏 실컷 이용한 것이지요

하지만 숙희는 신하균을 죽이지 못하고ㅜㅜ
총구를 떨굽니다

후에 신하균과 독대한 숙희!
신하균은 또 숙희를 살살 회유합니다
성준이 사실 정부기관 감시자라는 걸 폭로하며 숙희 마음에 파동을 던집니다

아이와 함께 신하균의 곁으로 가기로 결정한 숙희.
아이 데리러 아파트로 빠르게 가던 중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합니다

아파트에서 폭발 사고가 나서 아이와 성준이 모두 죽었어요ㅜㅜㅜ

알고보니 이 모든게 신하균의 검은 계획...
성준은 임무를 떠나 숙희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되었고 많은 고뇌를 해왔던 것 입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는 끝까지 아이를 지키고 함께 생을 마감했습니다

이런 모든 그 간의 사정을 보스였던 김서형에게 전해들은 숙희

악의 근원 신하균을 처단하러 마지막 발걸음을 옮깁니다

죽여주마!!!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며 신하균 앞에 선 숙희

근데...
이런...
숙희는 뼛속까지 여자였나 봅니다

날 사랑하긴 했어?

신하균에게 마지막으로 묻습니다
그러자 신하균...
한껏 목소리를 깔며...
허세 가득한 표정으로...

널 사랑했다...

한동안 이 대사를 썅이가 주구장창 흉내내며 읊어대서 귀에 딱지 앉을 뻔!
본인이 신하균인 줄 알고 아주 성대모사를!

하지만 신하균은 이런 대답을 원했냐며 숙희를 조롱하고ㅜㅜ
둘의 치열한 혈투가 벌어집니다

마지막 버스 액션~
여기서 신하균은 숙희의 손에 처단됩니다
그리고 살아남은 숙희는 악녀의 미소를 지으며 경찰에게 포위되고 영화는 끝납니다

액션이 나오는 모든 장면이 다 좋았구요
눈 뗄수 없게 만드는 힘이 있었어요

스토리라인이 다소 뻔하고 어디선가 본듯한 흔한 느낌을 주긴 했으나 그마저도 그냥 그러려니하고 볼만한 수준이었구요

중간 멜로 부분이 좀 붕 뜨긴 했습니다
성준이랑 썸타는 장면이 넘 길었어요

글구 첫장면 액션이 넘 강렬해서 막상 신하균에게 복수하러 갈땐 오히려 좀 싱거운 느낌이었습니다
그만큼 초반 액션이 롱테이크로 잘 뽑혔어요~

여자들의 선 고운 액션 때문에 움직임이 다 예뻤고
특히 김옥빈이 넘 예뻤어요ㅜㅜㅜ

원래 이렇게 예뻤나...

신하균은 쪼금 나오긴 하나 강렬하구요
캐릭터 자체가 좀 이해가 안 가요;;;
나쁜 놈인데 진짜 개연성이나 설득력 하나두 없는 인물...

부족한 부분도 있었지만 전 나름 재밌게 봤구요
액션영화 즐기는 편 아니라 많이 보지 않아서 그런지 색다름도 있었어요

암튼 김옥빈이 멱살 잡고 끌고 간 영화 악녀는 액션 매니아라면 꼭 보시기 추천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고기 좋아 2017.09.28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고기 먹으러 안 가시나요??ㅜ
    최근에 고기 관련 글이‥ㅠ
    악녀 소개글을 보니
    킬빌이 떠올라서요
    혹시 안 보셨다면 한 번 보세요~
    두 영화가 비교가 될 것 같아요
    전 우마서먼이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난 뒤
    엄지발가락 움직이려고 집중하는 장면에 빠져서 전율을 느꼈거든요ㅋ
    빵떡맘은 어떤걸 느낄지 궁금합니다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