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3년부터 재래시장에서 닭강정을 만들어 온 김판조님

지금은 두 아들 중 장남이 부평 본점, 둘째 아들이 서울에 지점을 내고

2대째 닭강정을 판매하고 있다. 

 

 

부평시장 내 위치한 김판조 닭강정을 가 봤다.

이 날도 어김없이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다양한 가격대별로 판매

 

 

먹어보니 딱 재래시장 닭강정 맛이었다.

요즘처럼 후라이드나 다양한 맛과 향이 나는 세련된 맛은 아니지만

신포닭강정처럼 투박한 전통의 맛이 났다.

요즘 닭강정에 익숙한 사람들은 그다지 큰 매력을 느낄 맛은 못 된다.

 

 

개인적 경험으로 판매자분들의 서비스가 별로인 듯 했다.

카드결제를 하고 구입 내역을 회사에 제출해야 해서

회사제출용으로 간이영수증을 달라고 했더니

도장도 안 찍힌 빈 간이영수증을 주는 것이었다.(아무것도 안 쓰여 있는)

 

도장이 안 찍혔다고 하니

카드결제는 간이영수증을 안 준다는 것이다.

 

영수증에 품목이라도 찍혀 나왔으면 모르겠는데

알아서 하란 투로 빈용지를 건네는데 기분이 언짢았다.

백지는 나도 필요없다고 했더니 그럼 말라는 식이다.

 

젊은 사람들은 그다지 땡길 맛은 아니고 중장년층이 주로 많이 사먹는 곳이라 그런지

현금결제하는 어르신들과 달리 카드결제에 꽤나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

 

내가 다시 갈 일은 영원히 없을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이나타운에서 돌아가는 길에 잠시 신포전통시장도 들러봤습니다 ㅎㅎ
넘나 춥지만 걍 지나칠 순 없지용
야식으로 먹을 닭강정 사러 고고

AI 때문에 이래저래 닭 먹는 것도 걱정스럽네요ㅜ
일단 가게 앞이니 걱정은 넣어두고~

유명한 곳이네요
여기저기 티비 출연한 현수막이 보입니당

많은 닭강정 가게 중 가장 인기있는 곳~

줄 서있는 인파 ㅎㅎ

볶아지는 생생한 모습~
냄새의 유혹 ㅎㅎ
어후 매운 기운에 이마까지 띵 하네요

일단 포장이므로 집으로 순간 이동~

다 식어버렸지만 ㅎㅎ 맥주와 함께 먹어봅니당

색깔이 곱네요~

아뉘 근데 왜 뼈가 있을까염?
원래 한 입에 쏙쏙 뼈없이 먹는 간편함과 재미가 닭강정의 묘미 아닙니깡?
나만 그런건가요 ㅎㅎ

암튼 뼈 발라내기 넘나 귀찮아하며 시식해봤습니다

근데 솔직히 양념 자체는 매콤달콤 맛있는 듯 했으나 먹을수록 매콤이 더 커서 입이 아렸어요
매워서 뭘 먹고 있는지 @.@ 맛을 느끼는데 방해가 될 정도로 직접적인 매움이었습니다
고추기름도 가득... 고추씨와 고추들도 들어있어요;;;;
매운 것 잘 못 드시는 분들껜 비추입니다
비주얼은 정말 맛을 기대하게 만들었는데 말이죠ㅜㅜ

글고 튀김옷이 신선함이 좀 떨어지고 살코기도 퍽퍽해서 줄서서 먹을 정도의 맛집 정도인가 의구심이 좀 들더군요
아무래도 바로 먹은게 아니라 다 식고 먹어서인지...
근데 포장에는 식더라도 전자렌지 돌리지 말라고 써있던데ㅎㅎ

하지만 예전에 퍼렁이와 규롱이도 포장해 간적 있었거든요
그 둘은 부족해서 아쉬울 정도로 맛있게 먹었다니 취향이 좀 갈리나봐요

어쨌든 신포 닭강정은 인천 유명 음식이니 한 번 맛보시고 판단해 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