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영화 로건입니다
휴잭맨이 연기하는 마지막 울버린이라서 이슈가 되었던 영화입니다
흥행에도 꽤 성공한 마지막 시리즈ㅠㅜ
엑스맨으로 강하고 화려했던 돌연변이 울버린의 이야기가 아니라
늙고 능력도 잃어가는 인간 로건의 이야기라서
사실 보고싶지 않았습니다

인정할 수 없어!!! ㅜㅜㅜ
돌려놔!! X맨들 ㅜㅜ

택시기사를 하며 근근히 살아하는 로건
치매에 걸린 프로페서X를 돌보며
두 사람 진짜 짠내 폭발합니다ㅜㅜ
 
무슨 이유에서인지 로건은 늙고 능력도 잃어가고 있으며 간간히 기침까지 하며 병으로 죽어가고 있음을 암시합니다
다른 X맨들은 과거 프로페서X가 발작을 일으킨 사건으로 뇌 공격을 받아 다수 사망ㅜㅜㅜ
참나... 진짜 발상이ㅜㅜ
타인의 생각을 컨트롤하는 영리한 뇌를 가진 찰스가 치매에 걸리다니 아이러니하면서도 세월 앞에 무기력한 것이 씁쓸했습니다

그리고 더이상 돌연변이들도 태어나지 않는 듯한 분위기입니다
돌연변이 시대가 막을 내리고 있는 분위기...
 

로건은 어느 간호사가 맡긴 로라라는 여자아이와 엮기고...
로라를 차지하려는 박사 일당의 추적을 받아서 은신처를 들키고 맙니다
로건은 로라를 버리고 찰스하고 도망가려하지만 찰스는 자꾸 로라 데려가자며 주책 드립;;;
알고보니 로라는 평범한 아이가 아니었습니다

울버린의 유전자를 물려받은 돌연변이로 능력이 판박이입니다

전투 끝에 세 사람은 도망치지만
동료였던 알비노가 인질 비슷하게 적에게 잡힙니다
알비노는 돌연변이를 추적하는 능력이 있는 듯 해요

호텔에 숨었다가 발각되어 전투를 벌이고ㅋㅋ
이때 찰스의 치매가 도져서 모두 대혼란!!
그때를 틈타 다시 도망칩니다

그리고 친절한 어느 가족을 만나 평범한 휴식을 취하던 중...
박사가 만든 울버린과 똑같이 생긴 돌연변이가 나타나서 프로페서X 죽이고 가족들까지 다 죽입니다ㅜㅜㅜ
넘나 잔인한 것...

뇌순남이 되어버린 찰스ㅜㅜ
죽음마저도 순식간에 일어나서 눈물조차 나지 않았습니다
그도 한때는...

이리 멋진 제임스 맥어보이가 열연하며 훈남 캐릭터였는데...
프로페서X의 죽음은 충격적이면서도 허무했습니다

암튼 알비노가 자폭하고 어찌어찌 로라와 둘이 살아남지만
인생의 목적을 잃어버리고 괴로워합니다
가장 친한 친구이자 가장 존경한 인물, 로건에겐 아버지와 같은 찰스의 죽음이 큰 아픔이었겠지요ㅜㅜ

그리고 상처가 빨리빨리 아물지 않아서 병원신세까지 지고...
우여곡절 끝에 로라를 그녀와 비슷한 운명에 있는 돌연변이 무리에 데려다줍니다
로라 또래의 아이들도 같이 실험당한 운명공동체입니다

하지만 그들을 추적하는 박사 일당에게 발이 묶이고...
최후의 전투가 벌어집니다
박사 왈...
알고보니 돌연변이를 컨트롤하기 위해 음식이나 음료등 시중에 시판 되는 모든 것들에 약을 타서 돌연변이들을 없애온 사실을 밝힙니다
로건이 약해지고 늙은 이유도 그 때문이었던죠

결국 박사를 죽이고 적들을 힘을 합쳐 처단합니다

하지만 로건은 이미 너무 많이 다치고 힘을 잃어 죽음을 맞이 하고 말았어요ㅜㅜ
마지막엔 로라가 로건에 아빠라고 말해주며 가는 길을 외롭지 않게 해줍니다
히어로 영화에서 히어로가 죽는 결말을 보게 될 줄이야...
그 히어로가 오랫동안 아껴온 엑스맨 시리즈의 로건과 그의 친구들이라는 사실이 서글픕니다
이렇게 한 시대가 또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엑스맨 시리즈는 다 보았지만 역시 엑스맨 퍼스트클래스와 데이즈오브퓨처패스트, 아포칼립스 세 시리즈가 가장 좋았구요ㅋㅋ
젊은 찰스와 에릭의 브로맨스와 대립이 좋았던 것 같아요~

사실 로건이라는 영화는 그동안 시리즈를 마무리한다는 뜻에서 기념할만한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엑스맨 팬이라면 모두 모두 보시길...
새로운 시대가 또 열리길 기다리며...ㅠㅠ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항 CGV에서 본 영화 미녀와 야수~

뭔데 이렇게 재밌는 겁니까~
디즈니 진짜 칭찬합니다~
큰 기대는 없었는데 생각 이상으로 재미있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엠마 왓슨은 진짜 당차고 사랑스럽고 예뻤어요~
벨 역할에 정말 잘 어울립니다
글구 노래를 정말 예쁘고 곱게 해서 엠마 왓슨 노래 부분마다 집중해서 들었어요~

야수는 진짜 볼수록 정 들어서 나중엔 잘 생겨보일 지경이었구요
왕자로 변신했을 때 약간 실망~ ㅎㅎ
오히려 야수일 때 야성미도 있고 모성 본능도 자극해서 매력있었어요

둘이 가까워지며 썸타는 장면에서 진짜 두근두근~
야수 수트핏이 아주 ㅎㅎㅎ
몸매 좋아요~

춤추는 장면에서 나오는 OST 미녀와 야수는 진짜 명곡이었습니다
그리고 아름다운 음악, 배우, 연출에 감탄하며 넋놓고 보았어요~

야수가 벨을 보내고 슬퍼할 때 눈물이 또르르...
썅이도 말타고 멀어지는 벨을 보며 눈물이 또르르...

귀여운 감초들ㅋㅋ
진짜 역할 제대로 하며 영화 재미 팍팍 살리구요~

특히 촛대 르미에와 시계 콕스워스의 케미가 관객을 들었다놨다~
장미 꽃잎이 다 떨어져서 서로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정말 사물이 되어버렸을 때
썅이가 옆에서 갑자기 크억!
옆을 보니 손으로 얼굴을 감싸쥐고 흐느끼고 있더군요;;
감수성이 너무 한 썅이 ㅎㅎ

허세 마초남 개스톤도 웃깁니다
이름이 참... 개스톤이라니 ㅎㅎ

막판에 야수를 너무 괴롭혀서 짜증 나긴 했지만
그래도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이었어요

근데 이 분이 드라큘라에 나온 루크 에반스라니!
드라큘라에선 완전 멋있어서 진짜 푹 빠져서 봤는데
역할따라 변하는 거 보니 배우들은 참 다양한 면이 있어요~

기본적으로 뮤지컬 영화라서 노래하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대충 들어본 노래들이라 낯설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썅이는 너무 슬펐고 카타르시스까지 느꼈대요 ㅎㅎ
소녀감성~

이런 한국버젼 포스터도 있네요~

원작에 충실한 내용과 장면들이 추억 돋게 했구요
무엇보다 캐스팅이 굉장히 잘 되어서 실사화에 성공한 것 같아요
고민하시는 분들은 무조건 보세요 ㅎㅎ
봄날 마음을 설레게 해줄 데이트 영화로도 딱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tryyourbest5.tistory.com BlogIcon Richard 2017.04.14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엠마왓슨 예쁘더라구요~
    역시나 대세 배우라는 걸 한번더 인정하게 된 영화에요 ㅎ
    음악도 정말 좋고~
    아이들도 좋아할것 같아요~!!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일본 영화 파라다이스 키스를 보았습니다^^
개봉한지 한참 됐던데 전 왜 이제서야 봤을까요ㅎㅎ

원작은 야자와 아이 작가의 만화입니다
아주 오래전인 ㅋㅋ
고등학생때 보았던 만화인데요
주인공들이 각자 꿈을 찾아 떠나고 사랑은 안 이루어진데다가 딴 사람이랑 결혼까지하고;;;
암튼 당시 고딩이가 보기엔 다소 충격적 엔딩이었어요
순정 만화에서 새드엔딩이라닛!!!
하지만 그 때문인지 여운이 엄청 길고 현실적인 부분 때문에 매니아 층을 형성했었습니다
저도 전 권 사들이고 나뿐 남자 죠지의 매력에 빠져 허우적거렸죠ㅎㅎ

하지만 일본 영화들은 왜 죄다 원작의 인물들을 망쳐놓는 걸까요;;;

여주 유카리는 그나마 봐줄만 했습니다
약간 배우 김지원 닮은 듯도 하구요~
이 정도면 선방이다 싶었는데

남주 죠지가 넘나 실망...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 안 어울려요

자꾸 원작 죠지 흉내내며 치명적인 척 하는데 하나두 안 치명적입니다...
저렇게 유혹해서야 원 여자가 넘어오겠어요?
쯧쯧...

미와코는 진짜!!! 욕할뻔...
(위 사진 속 멜빵바지)
왠 덩치가 나와서 포켓걸 흉낼!!!
심지어 유카리보다 키가 더 큰게 말이 되나요!
원래 미와코는 깨물어주고 싶은 귀여운 소녀 아닌가요...
일본에 조그맣고 귀염귀염한 배우 많을 것 같은데 진짜 캐스팅이 너무 미스입니다

히로유키도 진짜 못 살렸어요
인텔리하고 이성적이면서도 자상하고 냉철한 히로유키가;;
걍 반에 흔히 있는 평범남이 되어버리고...

하아...

그래도 줄거리는 그냥저냥 원작에 충실했던데 볼만 했다고 봅니다
미와코와 아라시, 히로유키 삼각관계도 나오고 이사벨라며 카오리며 얼추 흉내는 냈어요
유카리의 진로 갈등이나 엄마와의 갈등도 지루하지 않게 잘 나오고~
대사도 거의 비슷~

다만 모델쇼 하는 장면은 좀 완성도가 떨어지는 것 같았구요
파란 드레스가 넘 별로였어요

그래도 죠지가 유학 가고나서 그동안 만든 옷 선물하는 장면은 역시 감동...

결말이 원작과는 다르게 둘이 나중에 재회하고 해피엔딩으로 다소 유치하게 끝나긴 했어요;;;
그 덕에 여운은 없더군요...

암튼 원작에는 진짜 못 미친다고 생각하지만
일본 로맨스 영화 가볍게 보실 분들은 재밌으실 것 같아요
썅이는 원작 안 봤는데 그냥 볼만 했다는 평입니다ㅎㅎ

정말 한 장 한 장이 너무나 아름다웠던 만화 파라다이스 키스가 그리워지며 다시 보고 싶네요~~
안 보신 분들은 원작 만화를 보시길 추천합니다ㅋ
파라다이스 키스 1
국내도서
저자 : 야자와 아이(Ai Yazawa)
출판 : 시공사(만화) 2006.03.01
상세보기


블로그 이미지

빵떡맘 지동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꿈꾸지 않는 삶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


[국부론]으로 유명한 정치경제학자이자 철학자인 [애덤 스미스]는 그의 저서 [도덕감정론]에서 

'사랑받을 자격이 충분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우리는 진정한 행복을 느낀다. 그러므로 우리는 자격을 갖추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아야 한다' 고 적고 있다.



꿈을 꾼다는 것이야말로 사랑받을 자격을 갖추기 위한 노력의 시작이 아닐까.

꿈은 삶의 목표를 부여한다. 연인관계일지라도 자신의 꿈이 없는, 목표가 없는 삶은 관계의 불안함과 자기 혐오에 빠질 수 있다.



꿈을 꾸는 사람들을 위한 별들의 도시 ‘라라랜드’.

라라랜드는 환상의 세계, 꿈의 나라, 비현실적인 세계를 가르키는 용어다.



실패한 재즈 피아니스트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과 만년 배우 지망생 ‘미아’(엠마 스톤). 두 사람은 꿈과 목표를 잃고 서서히 침몰하는 배처럼 주저앉고 있었다. 


-서로를 만나기 전까진-



서로에게 소중한 감정으로 찾아온 두 사람.

위로와 용기가 필요한 두 사람에게 서로는 잠시 삶의 목표가 된다.

상대방을 위해 흔들리던 자신의 꿈과 현실을 돌아보고 미래를 조정한다.



비록 사랑했음에도 이별했지만


사랑에는 행복만 있는 것이 아니고

이별에도 아픔만 있는 것은 아니다.


서로를 위해 노력하던 두 사람은 그렇게 상대방의 꿈이 되었다.



오프닝부터 롱테이크로 압도적인 영상을 보여주는 라라랜드.

놀라운 테크닉의 카메라워크, 눈을 떼게 하지 못하는 황홀한 춤, 감미로운 재즈, 특히나 귓가에 영원히 맴돌것 같은 OST는 영원히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를 가슴 속에 소장하게 될 것만 같다.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tryyourbest5.tistory.com BlogIcon Richard 2017.03.31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에서 보고 싶은데...ㅠ 시기를 놓쳤네요;;
    뮤지컬 영화 안좋아하시는 분들도
    이 영화는 재밌다고 해서...
    몇개 안남은 극장 찾아서 가야겠네요..ㅎㅎ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롭 좀비 감독의 영화 31.


감독 이름이 좀비라니;; 여주 이름은 쉐리 문 좀비;;



시작부터 나와서 사람을 끔찍히 고문하다 죽이는 둠헤드.

솰라솰라 무서운 이야기를 하지만 횡설수설... 

네 얼굴이 더 무섭다...



때는 1976년 10월 31일

제목이 31인 이유.

바로 매년 10월 31일에 이 살육이 벌어지는 것이다.



버스를 타고 놀러가던 다양한 연령과 성별, 인종의 남녀들





"자오지 장지지지"



"나 나나나 난난나나나 나"



"쒜이킷 쒜잌끼"



"인생은 즐기는 거 아니겠어? ㅋㅋㅋㅋ"



늦은 밤 어느 마을을 지나던 중



"누가 이런 회괴망측한 인형들을 걸어놨어?"

"이거 부두인형 아니야?"



느닷없이 나타나 납치하는 괴한들



"야 이 쌉새들아! 이거 놔!!"



"못 간다! 놀러 갈거야!!"



알 수 없는 유럽풍 궁전 같은 공간

 


"으미ㅓㅂㅁ허ㅐㅔ"



"안녕, 이쁘니들?"



'뭐야.. 저 병신들은?'




"느그들은 이제 게임을 해야 혀. 이름하여 31일 게임이여. 오늘은 31일이니께.

 게임방법은 쉬워. 걍 12시간 동안 살아있음 된당께"



'뭔 귀신 씨나락...'



"그럼 시작혀~ 식헤드!"



"안녕 이 쌉새들아. 니들은 인간 말종. 청산해주마."



"모야 이 새뀌.. 난장이야? 장난해?"



"위대한 나치는 너희 같은 흑인, 집시 싫어한다! 죽기 싫으면 열심히 튀어~"




"안녕? 난 토끼..."



"인 줄 알았지? 식헤드야!!"



"너 같은 인간말종.."



"대체 왜 살아 숨쉬는거야?"



"죽어줘야겠어."



"이리와!"



"식헤드가... 뒤통수 맞았어."



"뒤졌다고요?"



"곤란하군. 다음 친구 준비시키지."



"어우 그 난장이 새퀴 뭐야? 다행히 후방주의를 안해서 간신히 이겼네."



"안녕 요것들아!"



"저 또라이들은 또 뭐야?"



"소개할게. 싸이코 헤드, 메탈 스킷조 헤드 형제야"



"전기톱으로 쓸어주겠어."



"악... X됐다..."



"형 내가 저 여자 맡아도 될까?"



"먼저 갖는 사람이 임자~~~~!"



"아 이것들이 합심해서 댐비는데?"



"형.. 이러다 질 거 같아!!"



- 전기톱을 획득했습니다 -



"아싸. 득템!"



"아 뭐하는 거야 이것들.. 더 쎈 애들 부르란 말야"



"와봐. 다 죽여줄게."



"나나나~ 니들은 이제 다 죽었다~"



"눈에 피 튈까봐 오빠 위해 고글 샀어. 껴 봐~ "



"오 좋아. 침침하니 잘 안 보이는 것 빼곤;;"



"우리 이제... 뒤지는 건가..."



"다 죽여주마!!"



"오빠 미안.. 나도 뒤를 못 봤어.."



"뭐어? 왜 다들 뒤를 안 살펴...?"



"결국 다 해치웠어"



"얼마를 주든 최고를 데려와."

"누구?"

"둠헤드 오라고해"



"나 불렀어?"



"밖이다. 살았어!"



"끝난 줄 알았지?"



"12시간이 지났어. 살려주지"



"아 씨.. 끝났어..."



"왕실옷 벗고 퇴근들 합시다."



"재밌었어요~"



"내년 10월 31일에 또 보자구"



"헉 왜 또...?'



"끝이라고 생각했니?????"


영화는 끝났지만 살육은 끝나지 않는다.


신선함은 없고 자극만 가득한 영화.

이 포스팅으로 굳이 찾아보는 수고를 덜어드리고자 합니다.


카카오스토리 채널 친구맺기

블로그 이미지

썅이

썅이 아빠, 지동 엄마, 아들 빵떡이의 가족 블로그입니다. 영화, 쇼핑, 맛집, 뉴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